신간소개

제목 정기옥작가 소설집 『쉼 카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12-21 10:29:37
조회수 75




크기 : 14.2×21cm / 가격 : 15,000원
1쇄 발행일 : 2022년 12월 20일 / 쪽수 : 240페이지
출판사 : 문학나무 / ISBN : 979­11­5629­154­1  03810
 책 소개
“지친 영혼 쉬어가세요, 쉼 카페에 오셔서 몸 마음 다 부려놓고 쉬세요.” 쉼 카페 주인, 사모 소설가 정기옥은 낮은 음성으로 속삭인다. 인생이 지치고 앞이 어두울 때 누구나 읽고 위안을 받을 수 있는 단편소설 여덟 편을 실었다. 사람마다 자신의 빛깔로 빛날 수 있다는 믿음이 담긴 이 글들의 평설은 유튜브<책 먹는 즐거움 정기옥 작가> 채널에서 들을 수 있다.

지은이
정기옥


유튜브 ‘책먹는즐거움 정기옥 작가’ 채널 운영
칼빈대학교 복지상담대학원 인문학 전공(석·박사 통합과정 중)
2018년 계간지 《크리스천문학나무》 신인작품상 소설 「돌을 든 여인」 당선
2003년 《생명의 말씀 사》 전국 독후감 대회 금상 수상
E-mail : jwoman11@hanmail.net


책속으로

두 그림자
-pp.33  나는 계단 턱을 넘다가 그만 발을 헛디뎠다. 양손에 들려있는 트렁크 두 개의 무게에 앞으로 고꾸라질 뻔 했으나 가까스로 중심을 잡았다. 마음이 시려왔다. 눈앞이 흐려졌다. 나는 눈물이 흐르는 눈으로 내게서 아내의 그림자가 빠져나가는 것을 확연히 보았다.

쉼 카페
-pp.59  나는 가만히 손을 내밀어 희미한 그림자 같은 아버지의 손을 잡았다.
  ‘아버지 이제는 언제든 오셔서 [쉼, 카페]에서 쉬어가세요.’
  아버지의 부정이 느껴졌던 사춘기의 추억들이 필름처럼 하나둘 스쳐지나갔다. 메마른 우물 같았던 내 마음에 맑은 샘물이 다시 차오르는 걸 느꼈다.

마른 뼈
-pp.84  예수의 처절했던 텅 빈 몸 안, 시공간의 공명을 타고 아이가 보였다. 아이의 다 타버린 몸 마른 뼈와 뼈들이 서로 연결되었다. 마른 뼈 위에 힘줄이 생기고 살이 입혀지고 가죽이 씌워졌다. 보이지 않는 음성이 그녀의 귓가에 들렸다.
  ‘죽음을 당한자여. 살아나라. 너는 내 안에 나는 네 안에 있음을.’

원형감옥
-pp.110 영기는 그 빛이 너무도 강렬하여 자신도 모르게 땅에 엎어졌다. 영기는 양심수의 부축을 받으며 벽을 잡고 간신히 일어섰다. 빛의 일렁임이 영기를 포근히 감쌌다.
  둘이 한 몸처럼 밀착되었음에도 감시탑의 신체 감지센서가 강렬한 빛의 파동에 오작동을 일으켰는지 더 이상 요란한 신호음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아홉 개의 풍선
-pp.131 밤사이 눈이 내렸다. 겨울 아침 햇살이 내 방 창가로 슬며시 스며들어왔다. 나는 침대에서 몸을 일으켰다. 다리가 천근만근이었다. 이젠 한 발짝 떼기도 겁났다. 비척비척 쓰러지려는 몸을 지탱하기 위해 침대 모서리를 잡고 일어섰다.
  손녀 희주가 어느새 또 새 풍선을 불어 놓았는지 방안의 아홉 개의 풍선이 형형색색으로 아름다웠다.

에셀 나무 아래에서
-pp.163  네 평 남짓한 방 침대를 정리하고 오랜만에 거울 앞에 섰다. 나도 모르게 두 손이 불끈 쥐어진다. 나를 괴롭히던 귓가의 소음들이 서서히 잦아들더니 어디선가 향긋한 냄새가 코끝에 살살 스며든다. 기분 좋은 향기다. 혹시 에셀 나무에 핀 꽃향기 냄새가 아닐까?

빈자리
-pp.193  화원 앞 봄을 알리는 꽃들의 미소가 하윤의 미소로 보였다. 나는 정감어린 표정으로 경애를 쳐다보았다. 경애의 얼굴에도 화사한 웃음이 피어났다. 하얀 나비 한 마리가 날아와 화원의 활짝 핀 꽃 위에 내려앉았다.

돌을 든 여인
-pp.220  “그렇다니께유. 속 썩여서 잘못했어유. 평생 내 머리에, 내 등짝에 이고 진 짐을 남편과 아들이 내려 주니 얼마나 좋아유! 그래도 못 내려놓는 돌멩이 두 개를 꼭 쥐고 있는데 예수님이 와서 내 손을 펴더니 그 돌을 가져가주시니 제가 깨달았시유.”
  김정순 여사의 얼굴에 가득한 환한 미소가 가을날 구름 한 점 없는 청명한 하늘처럼 그렇게 맑을 수가 없었다.

차례
작가의 말
자신의 색깔로 빛날 수 있다는 믿음으로 ___ 004

평설 | 황충상 소설가, 동리문학원장
문장과 묘사력은 그 소설을 상상하게 한다 ___ 221
발문 | 이건숙 소설가, 크문나무 주간
지금처럼 계속 정진하기를 ___ 231
표지·본문 그림 윤문선 화백 화보
회화로 보는 믿음의 세계 ___ 236

011 ___ 두 그림자
035 ___ 쉼 카페
061 ___ 마른 뼈
087 ___ 원형감옥
113 ___ 아홉 개의 풍선
133 ___ 에셀나무 아래에서
165 ___ 빈자리
195 ___ 돌을 든 여인 




댓글

  • 이현신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2-12-21
  • 최성배

    수고하셨습니다.

    2022-12-21
  • 이월성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2-12-21
  • 이영숙

    출간을 축하합니다

    2022-12-21
  • 이광복

    축하합니다.

    2022-12-22
  • 공애린

    축하드립니다~💐

    2023-01-12
  • 최문경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3-01-13
  • 김성달

    선생님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2023-03-20

댓글쓰기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