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제목 남해의 고독한 성자(聖者) 남해미래신문/김동설기자
작성자 변영희
작성일 2022-11-01 17:12:51
조회수 275

 

남해의 고독한 성자聖者/남해미래신문/김동설기자.  낙서장   

2022. 8. 27. 17:29

 

복사https://blog.naver.com/haeving/222859616041

 

노도에서 만난 '남해의 고독한 성자'
노도 문학의 섬 입주 제1기 변영희 작가 장편소설

2022. 08.12. 14:42:22

 남해의 고독한 성자聖者/남해미래신문/
▲사진 가운데 인물이 변영희 작가


노도 문학의 섬 입주 제1기 변영희 작가가 김만중 선생의 혼이 서린 노도에서 얻은 영감을 소설로 펴냈다.

김만중 선생의 일대기를 그린 장편소설 '남해의 고독한 성자'가 최근 발간된 것.

변영희 작가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노도 문학의 섬 창작실에서 거주하며 작품을 집필하기 시작했으며 노도 입주 작가 가운데 가장 먼저 책을 냈다.

변 작가는 작가의 말에서 '오래 전 지인으로부터 구운몽을 소개받아 읽었는데 읽을수록 재미있고 신기하고 새로웠다'며 '지금은 '남해의 고독한 성자'를 통해 감히 서포 선생을 신원(伸寃)하려고 그 대오에 서 있다. 지난 8개월여 동안 '남해의 고독한 성자'를 지극히 존경하고 사모하는 마음으로 집중, 집필했다. 오로지 서포선생의 전무후무한 충심, 효심, 문심을 배워 시방세계에 널리 알리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남해의 고독한 성자'를 일독해 주시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전했다.

변영희 작가는 1985년 '한국수필'에서 '풍매화'로 등단했으며 장편소설 '지옥에서 연꽃을 피운 수도자 아내의 수기', '무심천에서 꽃핀 사랑', 소설집 '열일곱의 신세계', '동창회 소묘', 수필집 '비오는 밤의 꽃다발', '애인 없으세요' 등 많은 작품을 선보였다. 또한 일붕문학상, 한국소설작가상, 직지소설문학상, 한국문학인상 등 다수의 수상이력도 갖고 있다.

한편 남해군은 노도 문학의 섬에 작가창작실을 마련해 지난해 석미화, 변영희, 김세호 작가 등 제1기 세 명이 입주했으며 올해 3월부터 6월까지는 제2기 성정현, 김희철, 석미화(재입주) 작가가 입주해 작품활동을 이어갔다. 1기 작가 중 김세호 작가는 오디오북 형태로 시집 '사랑은 살려달라는 외침이다'를 발표한바 있다.


김동설 기자
출처 : 남해미래신문

삼가 이 자리를 빌어 이태원 참사로 유명을 달리하신  159 位 영가님들의 명복을 빕니다.  부상 당하신 분들의 신속한 쾌유를 기원합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를 잃은 유족 여러분에게도 다함없는 애도와 위로를 전합니다.  변영희 절
 

[출처] 남해의 고독한 성자聖者/남해미래신문/김동설기자.|작성자 영4531hee

 






Comments

  • 이광복

    축하합니다.

    2022-11-03
  • 변영희

    이사장님! 감사드립니다.

    2022-11-05
  • 성지혜

    선생님, 축하드립니다.

    2022-11-16
  • 공애린

    축하드립니다~💐

    2022-11-28
  • 변영희

    성지혜이사님.
    공애린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2022-12-07

댓글쓰기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