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제목 무책임한 역사의식이 역사왜곡 부른다
작성자 황원갑
작성일 2022-02-20 13:22:41
조회수 75

     무책임한 역사의식이 역사왜곡 부른다                                                                                                  황원갑 <전 서울경제 문화부장, 소설가, 역사연구가>

 

JTBC의 드라마 설강화가 방영 2회 만에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드라마 폐지를 원하는 국민청원이 30만 건을 넘었다. 1987년 민주화운동 당시 서울을 배경으로 한 이 드라마는 국가안전부 요원을 미화하고, 간첩을 민주화 운동권으로 오해하는 등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는 지적이다. 한편 KBS 1TV의 사극 태종 이방원도 방영 초 태종의 양위 장면을 과장되게 그렸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앞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도 방영 2회 만에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바 있다.

사극의 역사 왜곡 문제는 어제오늘 비롯된 일이 아니다. 원작자나 제작자는 드라마나 영화를 재미있게 만들려고 했다고 변명하지만 역사에 죄를 짓고 시청자를 오도하는 범죄행위다. 역사를 왜곡 날조해가면서까지 상업적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역사에 전문지식이 없는 시청자들은 그것을 사실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사극이든 역사소설이든 역사대중화에 기여한다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역사적 실체를 작가나 제작자가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왜곡 날조해서는 안 된다. 사극이나 역사소설은 역사책이 아니므로 작가의 상상력이 끼어들 여지가 있지만, 그 상상력이 지나쳐 있었던 사실은 없었던 듯, 없었던 사실도 있었던 양 역사적 실체를 마구 비틀어서는 안 된다.

  얼마 전에 개봉된 영화 '나랏말싸미'도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세종대왕이 아니라 신미(信眉) 스님이 한글 창제를 주도한 것처럼 표현했는데 이는 기록으로 증명된 바가 없으며 학계에서도 받아들이지 않는 이설에 불과하다. 신미 스님은 실존인물로서 세종 문종 세조 때 활약했으나 한글 창제에 기여했거나 관여한 증거는 없는데 지나치게 미화한 것이다.

  또 몇 년 전 이순신(李舜臣) 장군의 명량대첩을 그린 영화 '명량'도 역사왜곡으로 곤욕을 치렀다. 명량해전에 참전하지도 않은 배설(裵說)이 이순신을 암살하려 하고, 건조 중이던 거북선에 불을 지르는 등 해악을 끼치고, 도주하려다가 활에 맞아 죽는 것으로 역사를 날조했다. 이에 경주 배씨 후손들이 경찰에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제작자 겸 감독, 각본가와 원작자를 고발한 적이 있다.

   영화 '안시성'에서 연개소문(淵蓋蘇文)이 양만춘(楊萬春)을 죽이려고 자객을 보냈다는 설정도 한심하다. 아마도 당 태종의 말에 전에 연개소문이 정변을 일으킬 때 양만춘이 동조하지 않아서 치려다가 못했다.”는 말을 두고 그런 설정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이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 연개소문은 당시 최고위급인 대막리지 벼슬의 실력자였고, 양만춘은 지방 성주로서 벼슬이 하위직인 모달(慕達)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또 거느린 군사도 불과 수만 명으로 최고 권력자 연개소문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얼마 전에는 고구려 대무신왕(大武神王)을 주인공으로 한 역사소설을 읽다가 어처구니가 없었다. 대무신왕이 부여 장수가 누구냐고 하자, “, 대무신왕!”하고 대꾸하는 장면이었다. 망발도 이런 망발이 없다. 대무신왕이란 사후에 바쳐진 존호이지 본인 생전에 스스로 짓고 부른 칭호가 아니다. 이렇게 기본적 소양과 지식도 없이 역사소설을 쓰고 사극을 만들다니, 몰염치하고 후안무치한 짓이다.

  또 전에 방영된 사극 '여인천하'에서는 문정왕후(文定王后)의 동생 윤원형(尹元衡)을 오라비로 둔갑시킨 적이 있었다. 남의 집 족보까지 제멋대로 뜯어고치고도, 제작 책임자가 드라마를 재미있게 만들기 위해서라고 당연한 듯 말하는 것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  

  예를 들자면 많다. '연개소문'에서 연개소문(淵蓋蘇文)이 김유신(金庾信)의 집 종살이를 했다거나, 이미 늙어서 죽은 미실궁주(美室宮主)가 여전히 미모를 과시하며 나온다거나, '대조영'에서 아직 태어나기도 전인 대조영(大祚榮)이 연개소문의 집 종노릇을 했고, 여당전쟁에서도 맹활약을 했다는 설정은 전혀 역사적 근거가 없는 날조에 불과했다. 뭐니 뭐니 해도 역사왜곡과 날조의 극치는 '바람의 화원'이다. 어엿한 남성 화가 신윤복(申潤福)을 남장 여자로 둔갑시킨 것이다. 아무리 돈을 벌고 싶어도 양심이 있지. 어떻게 멀쩡한 남자를 여자로 만들 수 있는가. 또 핵 사고를 그린 SF영화 판도라가 국가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탈원전의 빌미를 준 사실도 잊어서는 안 된다.

  책을 많이 팔고, 시청률을 올리고, 영화가 성공하여 돈을 많이 벌겠다는 얄팍한 상업적 이익을 앞세워 역사를 가볍게 여기는 인식을 버려야 한다. 역사를 제멋대로 왜곡하고 날조하는 것은 무책임을 넘어 올바른 역사교육에 역행하는 범죄와 다름없다. 독자와 시청자, 관객들을 농락하고 속이고 역사에 죄를 짓는 짓이다.

 

==================================================================

 






Comments

  • 장덕영

    작가님의 역사왜곡 평설에 공감하며 특별한 관심과 날카로운 지적에 경의를 표합니다.
    앞으로 큰 기여 기대합니다.

    2022-02-23

댓글쓰기




협회 Contact

  우)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302

  전화번호: (02) 703-9837

    FAX: (02) 703-7055

  업무시간: 오전 10시 ~ 오후 4시

  이메일: novel2010@naver.com

  계좌 : 국민은행 827-01-0340-303 (사)한국소설가협회
              농협 069-01-257808 (사)한국소설가협회